전체서비스

포스코건설-문래동 철강거리, 상생이 예술로…‘스틸아트 공모전’ 시상식 개최
포스코건설-문래동 철강거리, 상생이 예술로…‘스틸아트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0월 28일 20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0월 29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상을 받은 윤성호 씨의 작품 ‘복을 물고 온 제비’.
골목 철강산업의 명맥을 지키고 있는 서울 문래동 철강거리와 선진 철강산업의 상징인 포스코그룹이 만나 대·중소 철강산업의 새로운 협력모델을 모색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사장 한성희)은 28일 서울 신사동 더샵갤러리에서 문래동 철공소 소공인들을 대상으로 한 ‘스틸아트 공모전’시상식을 가졌다.

이번 스틸아트 공모전은 포스코그룹의 유일한 B2C기업인 포스코건설이 한국 산업발전의 일익을 담당했지만 산업화에 밀려 쇠락하고 있는 문래동 소공인들에게 새로운 성장 가능성을 제공하고, 대기업과 자영업자간의 건강한 상생 생태계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달 8일부터 이달 23일까지 서울소공인협회·영등포/경인로 일대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진행한 이번 공모전에는 모두 11개 팀이 참여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공모결과 최우수상에 ‘복을 물고 온 제비(윤성호)’ 가 선정됐으며, 우수상에 ‘더샵# 포레스트(정원석)’ ‘echo of circle(한부영)’‘the giving tree(송정우)’ 등이 뽑혔다.

최우수상에는 700만원, 우수상에는 각 600만원의 상금이 지급됐다.

최우수상 ‘복을 물고온 제비’는 레이저 컷팅 기술로 철을 가공해 더샵 로고 제비집을 만들고 도장과 자개장식을 한 제비를 부착해 예술작품 소재로서의 철강재의 우수성을 보여줬다.

특히 삶의 수준 향상을 표방하고 있는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더샵’을 표현한 작품으로, 복을 가져다 주는 길조로 알려져 있는 제비가 흥부에게 박씨를 물어다 주듯 포스코건설이 지은 견고한 집에 사는 이들에게 복을 가져다 준다는 의미를 형상화한 것이다.

최우수상 수상자인 윤성호씨는 문래동에서 15년간 산업용 Unit Box와 대형조형물을 주로 제작해 온 거산조형에서 가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일러스트 작가 임수민·임영훈씨와 함께 팀을 이뤄 ‘복을 물고온 제비’ 작품을 만들어냈다.

이번에 뽑힌 수상작들은 오는 31일까지 더샵갤러리 1층에 전시되며, 전시회가 끝나면 인천 더샵 스카이타워·오산대역 더샵 센트럴시티·청주 더샵 퍼스트파크 아파트의 커뮤니티시설 로비에 설치돼 철강재의 다양한 활용성 및 우수한 경쟁력과 함께 포스코건설 ‘더샵만의 유니크함’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날 시상식에서 한성희 사장은 “이번 공모전은 인류의 생활과 밀접한 철을 매개로 도시재생과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다 세계적 철강기업 포스코의 철·국내건설업 BIG5로 자리매김한 포스코건설의 더샵·문래동 소공인과 예술인이 협업하는 지역상생 프로젝트을 추진하게 됐다”며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에 걸맞게 소공인들에게 희망을 주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상생활동을 앞으로도 지속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