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류현진, MVP 투표서도 득표 성공…공동 13위
류현진, MVP 투표서도 득표 성공…공동 13위
  • 연합
  • 승인 2020년 11월 13일 10시 1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1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L MVP에 화이트삭스 아브레우…NL은 애틀랜타 프리먼이 수상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3일 오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지난해 스포츠인권명예대사로 위촉된 류현진은 이날 최영애 위원장과 차담회를 마친 뒤 국가인권위원회 캠페인용 영상 촬영을 하며 자가 격리를 마친 뒤 국내 첫 활동을 시작했다. 연합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사이영상 3위에 이어 최우수선수상(MVP) 투표에서도 득표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AL) MVP 투표에서 8위표 1장, 10위표 1장을 받아 공동 13위를 기록했다.

높은 순위는 아니지만, 득표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만으로도 의미 있다.

MVP 투표는 BBWAA 회원 기자 30명이 참여해 1위부터 10위까지 10명의 선수를 선택하고 순위별 점수를 매겨 수상자를 뽑는다.

AL 선수 중 이번 투표에서 한 장이라도 득표한 선수는 22명에 불과하다.

류현진은 올 시즌 12경기(67이닝)에 선발 등판해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 탈삼진 72개를 기록하며 토론토의 에이스 역할을 다했다.

그는 전날 발표한 AL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표 4장, 3위표 7장, 4위표 5장, 5위표 4장을 받아 총점 51점으로 셰인 비버(클리블랜드 인디언스·210점), 마에다 겐타(미네소타 트윈스·92점)에 이어 3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AL MVP는 쿠바 출신 야수 호세 아브레우(33·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차지했다.

아브레우는 1위표 21장, 2위표 8장, 3위표 1장을 받아 총점 374점을 받았다.

호세 라미레스(클리블랜드)는 303점으로 2위, D.J. 러메이휴(뉴욕 양키스)는 230점으로 3위 자리에 올랐다.

아브레우는 올 시즌 60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0.317, 19홈런, 60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화이트삭스는 아브레우의 활약 속에 올해 정규시즌에서 35승 25패를 기록, 12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아브레우는 역대 10번째 AL 신인왕 출신 MVP 수상자가 됐다. 그는 2014년 AL 신인왕을 받았고 6년 만에 MVP까지 거머쥐었다.

쿠바 출신 선수가 MVP를 받은 건 이번이 3번째다.

1965년 소일로 베르사예스, 1988년 호세 칸세코 이후 처음이다.

내셔널리그(NL) MVP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주전 1루수 프레디 프리먼(31)이 받았다.

그는 1위표 28장, 2위표 2장으로 총점 410점을 받아 269점에 그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무키 베츠와 221점을 기록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매니 마차도를 제쳤다.

프리먼은 올 시즌 60경기에서 타율 0.341, 13홈런, 53타점을 기록했다. 리그 타율 2위, 타점 2위, 출루율 2위, 장타율 2위 등 각 부문에서 두각을 보였다.

베츠는 역대 두 번째 양대 리그 MVP를 노렸지만, 아쉬운 결과를 받았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