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TK정치권 가덕도공항 불가 한목소리 내라
[사설] TK정치권 가덕도공항 불가 한목소리 내라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11월 19일 16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절차를 무시하고 일명 ‘가덕도특별법’을 밀어붙이고 있다. 또 가덕신공항 건설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까지 추진하는 등 검증절차 없이 일방 추진할 태세다. 이 같은 정책 뒤집기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도 반발은 커녕 어정쩡한 태도로 동조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나서서 “내년 부산시장선거 표를 의식한 짜맞추기 결론”이라 비판했지만 당리당략에 매몰된 여야 정치권에서는 공허한 메아리다. 그야말로 ‘답정너’, 답은 정해져 있으니 넌 입 닥치고 따르라는 식이다.

민주당은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김해공항 백지화 발표 이후 동남권 신공항을 신속 추진하기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르면 다음 주 중에 법안을 제출한다니 번갯불에 콩구워먹기다. 예타도 면제하는 등 행정절차를 간소화해 오는 2030년 개항을 목표로 가덕공항 밀어붙이기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이렇게 가덕공항 건설을 밀어붙일 경우 최근 기본계획 수립 용역 발주에 들어가는 등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추진에 악영향을 끼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메머드가덕공항이 추진된다면, 그것도 정치권이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넘어 내후년 대통령선거까지 고려한 정치적 밀어주기를 한다면 통합신공항 건설 자체에 회의론이 일 가능성도 높다. 또 통합신공항이 건설된다 해도 규모 축소는 물론 취항 항공사의 외면 등으로 ‘동네공항’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일부 지자체장과 정치권이 가덕신공항도 짓고, 경북·대구 통합신공항도 같이 지으면 될 일 아닌가 하는 주장을 하는데 이는 안이하고 무책임한 것이다. 적어도 경북과 대구지역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은 한목소리로 끝까지 가덕도신공항 불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한다면 처음부터 다시 절차를 밟아 남부권 공항을 구상해야 한다. 가덕도에 공항이 건설되면 부산공항이나 다름 없다. 건설비용은 차치하고라도 접근성이 떨어져 남부권 지역민 전체가 이용할 수 있는 허브공항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없을 것이다. 경북과 대구지역 정치권과 자치단체는 중구난방 대응할 것이 아니라 한자리에 모여 논의하고 대안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 통합신공항이 가덕도 공항의 들러리로 전락하게 해서는 안 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