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법무부, 심재철 검찰국장 돈봉투 의혹 "용도 맞는 예산 집행" 해명
법무부, 심재철 검찰국장 돈봉투 의혹 "용도 맞는 예산 집행" 해명
  • 연합
  • 승인 2020년 11월 21일 1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10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10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법무부가 심재철 검찰국장의 ‘돈 봉투’ 지급 의혹에 대해 “격려금을 뿌린 것이 아니며, 직접 준 것도 아니며, 용도에 맞는 예산 집행이었다”고 해명했다.

법무부는 21일 심 국장이 지난달 검찰 간부 20여 명에게 약 1천만 원의 격려금을 현찰로 지급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 “신임검사 선발 업무 수행지원을 위해 용도를 명백히 적시해 적법하게 예산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국장은 예산 집행 현장에 간 것도 아니고 이를 직접 지급한 사실도 없다”며 “이른바 ‘돈 봉투 만찬’과 빗대어 비교한 것은 왜곡”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이날 조선일보가 심 국장의 특활비 사용에 대해 보도하며 이를 2017년 발생한 ‘이영렬 검사장 돈봉투 사건’과 비교한 데 대한 반박이다.

법무부는 또 “검찰총장에게 특활비 사용내역을 점검·보고할 것을 3차례 지시한 상황”이라며 “향후 엄정하고 철저하게 점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