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해병대 제1사단, 6·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 엄수
해병대 제1사단, 6·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 엄수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2일 17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3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 제1사단은 지난 20일 부대 내 도솔관에서 ‘6ㆍ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을 엄수했다. 해병대 제1사단 제공

해병대 제1사단은 지난 20일 부대 내 도솔관에서 ‘6·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을 엄수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외부기관 관계관들은 참석하지 않고 사단 및 해병대교육훈련단, 해군 6전단, 국방부 유해발굴단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영결식은 개식사를 시작으로 유해발굴 경과보고, 추모사, 종교의식과 헌화 및 분향, 유해운구와 봉송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유해발굴작전은 지난 8월 3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약 9주간 6·25전쟁 당시 기계·안강지구 전투지역인 포항시 남구 기계면 성계리 142고지에 사단 및 국방부 유해발굴단 등 120여명의 장병들이 투입됐다.

해병대 제1사단은 지난 20일 부대 내 도솔관에서 ‘6ㆍ25전사자 발굴유해 영결식’을 엄수했다. 해병대 제1사단 제공

작전 결과, 완전유해 1구와 부분유해 3구, 유품 359점이 수습됐고 수습된 유해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으로 운구돼 감식 과정을 거쳐 유가족의 의사에 따라 국립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포항지역에서는 2004년 작전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총 403구의 유해와 1만 5449점의 유품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김태성 해병대 제1사단장은 추모사를 통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들의 애국충정과 고귀한 넋이 세계 속에 우뚝 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됐다”면서 “선배 전우들이 마지막까지 지켜낸 조국을 후배들이 완벽히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