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도군 이서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추진 '호응'
청도군 이서면,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추진 '호응'
  • 장재기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3일 18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서면이 공공 일자리 제공으로 지역 경제에 도움을 주고있어 주민들에게 호응을 얻고있다.
청도군(군수 이승율) 이서면은 지난 2일부터 공공일자리 제공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코로나 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30여 명이 참여해 12월 말까지 도로변 환경정비, 신촌3리 마을벽화 그리기, 학산리 시가지 장미꽃 거리조성, 경로당의 도배·장판 교체, 호우 피해 하천·도수로 정비 등 다양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2리 예윤희 이장은 “코로나 19 희망일자리사업의 하나로 추진된 경로당 도배·장판 교체사업이 주민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했다.

차상율 이서면장은 “다양한 희망일자리사업을 통해 코로나 19로 인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민들에게 조금이나마 경제적 위로가 되고, 생활 환경개선에도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재기 기자
장재기 기자 jjk@kyongbuk.com

청도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