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시의회, '봉화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 발표
영주시의회, '봉화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 발표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3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의회는 23일 시의회 전정에서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를 발표한 뒤 백지화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결의하고 있다.
영주시의회(의장 이영호)는 23일 영주시의회 전정에서 소속 의원 14명 만장일치로 ‘봉화읍 도촌리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영주시의회 의원들은 최근 인접한 봉화읍 도촌리 일대에 폐기물 소각장 건립이 계획 중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영주시가 지니고 있는 청정도시 이미지의 실추와 11만 영주 시민의 건강권 및 환경권의 침해가 우려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폐기물소각장 건립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이날 발표에서 영주시의회는 △폐기물 소각장을 건립하려는 업체는 지역주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폐기물 소각장 건립 계획을 철회할 것 △영주시와 봉화군은 폐기물 소각장 건립 문제 공동 대응을 통해 지역주민의 환경권을 보장할 것 △환경부 등 중앙부처는 향후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미비한 신고 및 허가 관련 규정을 정비할 것을 촉구했다.

성명서를 대표로 낭독한 이중호 의원은 “건강과 환경은 한 번 잃게 되면 회복하기 어렵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영주시의회 의원 전체는 영주 시민의 건강권 및 환경권 등 기본 권리를 지키기 위해 폐기물 소각장 건립 반대에 의견을 모았으며 향후 건립 계획이 백지화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봉화군 봉화읍 도촌리 페기물소각장 건립 반대 성명서는 국회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 경상북도, 봉화군, 봉화군의회 등에 송부됐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