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여당 내부서도 부글부글…추미애·김현미 교체 여부에 관심 집중
여당 내부서도 부글부글…추미애·김현미 교체 여부에 관심 집중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3일 20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11월 말 개각 전망…홍남기·이정옥도 교체 가능성
이르면 이달 말 또는 12월 초로 예상되는 개각 때 추미애 법무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포함될지 관심이 쏠린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겪고 있는 추 장관과 부동산 정책 실패 논란의 중심에 있는 김 장관은 민주당 내에서도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하지만 현재까지 청와대는 두 사람을 동시에 교체할 가능성에 대해 선을 긋고 있어 일단은 유임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문제는 여권 내부에서도 부동산 문제에 따른 부정적 여론과 ‘안하무인’인 격인 추 장관의 행보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점이다.

이낙연 대표는 지난 17일 관훈토론회에서 부동산 문제와 관련 “충분한 대비가 없었다는 게 정부나 서울시의 크나큰 패착이었다”고 인정하며 “주거 문제로 고통 겪으시는 국민 여러분께 정말로 미안하다. 가슴이 아프고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사과했다. 정부의 실패를 인정하고 책임지는 모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추 장관의 경우 말과 행동에 관해 비판적 목소리가 나오지만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을 ‘개혁’ 대 ‘반개혁’ 프레임으로 짜놓은 상황에서 추 장관만 교체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윤 총장까지 함께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지만, 검찰총장은 ‘수사 독립성’을 위해 임기 2년을 보장받는 자리인 만큼 적절한 명분과 절차를 찾아야 한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발언해 논란이 빚어지면서 교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보궐선거가 단체장의 성범죄 혐의로 치러지는 만큼 여성 표를 의식할 수 밖에 없다는 점 때문이다.

이밖에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교체되지 않겠냐는 예상도 있다. 기재부 역시 부동산 문제에 관한 책임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평가 때문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여당 내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공직 사퇴 시한이 내년 3월 8일인 만큼 여유를 두고 움직일 가능성도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중 1~2명도 교체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