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부상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 흉기 난동…1명 사망·1명 부상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13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대구 동구 한 새마을금고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60대 남성 A씨는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동구 신암동 한 새마을금고에 들어가 일하고 있던 직원 B씨(39·여)와 C씨(48)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현장에 있던 다른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B씨와 C씨는 경찰과 함께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C씨는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A씨는 과거 새마을금고에서 임원으로 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와 새마을금고 직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