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 고령 운전자 면허증 자진 반납 활발…전년 보다 3배 이상 증가
경북 고령 운전자 면허증 자진 반납 활발…전년 보다 3배 이상 증가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경찰청
경북에서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들의 자진 면허증 반납이 지난해보다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와 지자체가 교통사고 예방 차원에서 고령 운전자 운전면허 반납을 독려하면서 나온 결과로 풀이된다.

24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경북의 23개 시·군에서 자진 면허증 반납자는 1104명이며, 올해는 지난 10월 말 현재까지 3371명으로 3배 이상 늘었다.

지난해 말까지 경북의 고령면허 소지자는 21만8536명이었으나 지난 10월 말까지 고령면허 소지자는 23만5941명으로 증가세다.

경북 각 지자체마다 고령 운전자가 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면 사랑상품권(10만 원), 교통카드(10만 원)·현금(10만 원) 중 하나를 지급하고 있어 지난해보다 반납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지자체별로 살펴보면 안동시의 경우 조례상 상품권 등 지급 기준인 70세 이상 고령 운전면허증을 소지한 자는 올해 9월 말 기준 1만4513명이고 이 중 311명이 반납했다. 경주시의 고령 운전자 면허소지자는 1만1665명이고 이중 200명이 반납했다. 예천군은 고령 면허증 소지자(70세 이상)는 7월 말 기준 3741명이고, 이 중 65명이 반납했다.

한편 전국의 65세 고령 운전면허 소지자 반납률 역시 0.1%에서 2.2%로 증가했다.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갑)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운전면허를 소지한 65세 이상 고령자 333만7165명 중 반납 인원은 7만3221명으로 반납률이 2.2%였다.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65세 이상 고령자의 운전면허 반납률은 0.1~0.4% 수준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소폭 증가한 수치다.

전국 59개 광역·지자체는 정부 예산을 받아 운전면허증을 반납한 고령자에게 10만~30만 원 상당의 교통카드를 지급하는 등 자진반납 지원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운전면허 반납을 독려·지원하는 것은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가 매년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고령 운전자의 사고 건수는 3만3239건으로 전년도 3만12건 대비 10.8%나 증가했다. 지난해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769명, 부상자는 4만8223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전국의 고령 운전자는 333만7165명으로, 이는 전년도 307만 650명에서 8.7%에 해당하는 26만 6515명이 증가한 수치다.

고령 운전자의 운전면허 소지율 역시 2020년 8월 현재 358만2667건으로 지난해 말 333만 7165건보다 24만5502명 증가해 자진 면허 반납 필요성은 향후 더욱 필요할 전망이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