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지난해 10대 청소년 자주 걸린 질병 1위 '급성기관지염'
지난해 10대 청소년 자주 걸린 질병 1위 '급성기관지염'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18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분석 결과
지난해 우리나라 10대 청소년에게 가장 자주 발생한 질병은 급성기관지염, 충치, 비염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4일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5~2019년간 ‘10대 청소년의 다빈도 질병’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10대 청소년 환자가 가장 많은 질병 10위(2019년 기준)를 추려낸 결과, 급성기관지염이 200만60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충치 102만6926명, 알레르기 비염 94만4473명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이들 1∼3위 질병은 지난 5년 동안 각각 연평균 1.2%, 7.4%, 2.6%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4위는 치은염·치주질환(73만명), 5위 굴절 및 조절의 장애(윈시·근시·난시 등)(68만명), 6위 급성편도염(65만명), 7위 감염성·상세불명기원의 기타위장염·결장염(63만명), 8위 다발성·상세불명부위의 급성상기도감염(감기)(62만명), 9위 치아의 발육 및 맹출장애(60만명), 10위 급성인두염(56만명) 등이다.

연평균 증감률만 보면 치아우식(7.4%)과 치은염 및 치주질환(5.5%)이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여 치과질환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또한 알레르기 비염(2.6%), 치아의 발육 및 맹출장애(2.1%), 급성기관지염(1.2%)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급성편도염(-7.3%)을 비롯해 다발성·상세불명부위의 급성상기도감염(-2.9%), 급성인두염(-2.4%), 굴절및조절의장애(-2.1%), 감염성및상세불명기원의기타위장염및결장염(-0.5%) 등은 줄었다.

이 같이 치과 질환이 늘어난 점에 대해 조신연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교수는 “구강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와 보험정책 확대로 치과 내원 빈도가 늘어남에 따라 조기에 질병이 발견되고 치료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치과 질병의 증가세가 크다는 결과가 구강 건강의 악화로 해석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빅데이터 연구에 따르면 충치가 심한 단계까지 진행되었을 때 시행하는 근관치료의 시행 빈도는 10대 이하에서 최근 5년 사이에 단위 인구당 40%나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건강보험에서 충치를 예방하는 치아홈메우기는 적용 연령이 14세 이하에서 18세 이하로 확대됐고, 본인부담률은 30%에서 10%로 낮아졌다.

또 치은염 등 잇몸 질환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치석제거의 급여범위도 20세 이상에서 19세 이상으로 확대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 교수는 “충치 치료가 늘고 근관치료가 감소하는 현상은 충치가 조기에 발견되고 치료돼 심한 단계까지 진행하는 경우가 감소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만큼 긍정적인 현상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10대 청소년 중 입원 환자를 분석한 결과 위장염과 결장염(3만5540명) 등 소화기계 질환을 겪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계절성 인플루엔자(독감)와 상세 불명의 폐렴도 많았다.

특히 독감으로 입원한 10대 환자는 2만2212명으로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27.1%씩 급증했고, 폐렴 입원 환자는 1만3033명으로 연평균 1.7% 증가했다. 급성충수염(맹장염)으로 입원한 환자도 1만1640명에 달해 4위를 차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