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대응책 마련 모색…‘금융기관 간담회’ 개최
포항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대응책 마련 모색…‘금융기관 간담회’ 개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1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점 신설·통폐합 자제 요청
포항시는 24일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금융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포항시가 지역경제 위축을 막기 위해 금융기관의 툥폐합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포항시는 24일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금융기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한국은행 포항본부장, 농협중앙회 포항시지부장 등 포항지역 금융기관 대표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방안 및 포항지역의 경제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항시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최근 경북 도내는 물론 포항시의 금융기관이 점차적으로 통폐합됨에 따라 지역경제가 위축이 될까 우려를 표명하며, 포항시의 성장잠재력을 고려할 때 은행지점 폐쇄는 도시경쟁력 약화와 소외계층 및 소상공인의 금융서비스의 질적 저하를 초래하므로 지점 통폐합은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특히 지역경제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신산업 특구 지역 및 도시팽창지역을 중심으로 금융수요에 맞게 신규지점 신설을 요청했다.

또한, 코로나19로 힘든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을 위해 신규 대출 조건 완화, 기존 대출 만기연장, 이자납입 유예 등의 다양한 지원책 마련에도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포항시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우리 지역뿐만 아니라 국내외적으로 경기가 침체 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의 대표 기업인 포스코 3분기 경영실적이 흑자로 전환되었으며 철강관리공단의 기업 생산도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은 기존 철강산업 고도화는 물론 이차전지·바이오산업 등 미래를 이끌어 갈 신성장산업이 가시화되고 있어 금융기관이 앞으로도 지역민과 지역기업의 든든한 협력자로 함께 해주길 부탁드리며, 시 차원에서도 지역 금융기관의 발전을 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거듭 금융기관의 통폐합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