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엑스포공원 신라를 담은 별, ‘야간체험 산책코스’ 새단장
경주엑스포공원 신라를 담은 별, ‘야간체험 산책코스’ 새단장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19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개 머신 8대 도입…분위기 업
경주엑스포공원의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이 신형 포그(안개)머신과 홀로그램, 레이저의 조화로 환상적인 모습을 표현,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경주엑스포공원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이 한층 더 강력해진 모습으로 늦가을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24일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경주엑스포공원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에 실시한 콘텐츠 보강작업이 호응을 얻으며 관람객 방문이 증가하고 있다.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통해 전국 최초로 선보인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 ‘신라를 담은 별’은 화려한 모습을 바탕으로 경주엑스포공원의 주요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길이 2km 둘레길에 스토리와 체험, 홀로그램영상 등을 절묘하게 녹여낸 인터랙티브 코스로 야간관광 콘텐츠가 부족한 경주 보문단지에서 볼거리와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경주엑스포는 최근 ‘신라를 담은 별’ 코스 중 ‘시공간의 터널’ 구간을 장식하고 있는 포그(안개) 머신 8대를 새롭게 도입해 안개효과를 더욱 풍부하게 강화하면서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풍성한 안개 속에서 만나는 컬러풀한 레이저 조명과 홀로그램을 통해 마치 한편의 애니메이션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체험을 선사한다.

특히 코스 내에 위치한 억새풀밭과 가을바람이 만들어내는 자연의 소리에 바닥을 물들이는 오색찬란한 조명, 사방으로 뻗어나가는 레이저 불빛의 조화는 관람객의 탄성을 자아낸다.

콘텐츠 보강은 관람객 증대로 이어지면서,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2일까지 루미나 나이트 워크를 방문한 관람객은 약 4000명에 이른다.

최근 SNS 등을 통해 ‘사진명소’, ‘경주야간관광지’로 유명세를 타고 있어 방문객의 숫자는 꾸준하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코로나로 인해 몸과 마음의 피로를 호소하는 많은 관광객들이 사람이 붐비는 낮 시간을 피해 야간시간을 활용한 나들이와 관광을 위해 경주엑스포공원을 방문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콘텐츠 운영관리와 철저한 방역을 통해 쾌적하고 즐거운 상설 문화체험 장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