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동해선 울진 왕피천교 설치 성공…포항~삼척 간 2022년 개통 순조
동해선 울진 왕피천교 설치 성공…포항~삼척 간 2022년 개통 순조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4일 20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가 경북 포항과 강원 삼척을 잇는 동해선 철도사업 중 울진의 국도 7호선을 횡단하는 왕피천교를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사진은 트러스교 설치 공사. 총길이 108m, 폭 8.4m, 높이 10.6m에 총 중량 1천132t인 트러스교다. 연합
동해선 철도사업이 울진 왕피천교 설치 성공으로 포항∼삼척 구간 2022년 개통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총사업비 3조4천70억원 규모인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은 2002년 착공했다.

포항∼영덕 구간이 1단계로 2018년 개통했고 영덕∼삼척 구간이 2단계로 2022년 완공 예정이다.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는 경북 포항과 강원 삼척을 잇는 동해선 철도사업 중 울진의 국도 7호선을 횡단하는 왕피천교를 설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총길이 108m, 폭 8.4m, 높이 10.6m에 총 중량 1천132t인 트러스교다.

트러스는 나무나 철 막대를 삼각형으로 연결한 뼈대 구조를 가리키고 트러스교는 트러스를 연속해 만든 다리다.

왕피천교는 국내 단선철도 단일경간으로는 가장 길다.

공단은 추진대를 활용해 교량을 이동 설치하는 압출공법을 적용해 도로 차량흐름을 방해하지 않고 설치했다.

이계승 영남본부장은 “주요 구조물 설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동해선 건설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