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마스크 쓰면 단시간에 피부 홍조·온도 증가"
"마스크 쓰면 단시간에 피부 홍조·온도 증가"
  • 연합
  • 승인 2020년 11월 25일 16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착용시 피부온도 변화[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제공].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한 가운데 마스크를 쓰면 짧은 시간 안에 피부 온도와 붉은 기(홍조)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일반인의 마스크 착용에 따른 피부 변화를 연구한 논문이 SCI(과학기술인용색인)급 국제 학술지인 ‘스킨 리서치 앤드 테크놀로지’ 20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고 25일 밝혔다.

연구 결과 마스크를 착용하면 피부 온도와 홍조가 짧은 시간 내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밀폐된 마스크 내부에서는 입김의 영향을 받는 입 주변 피부가 건조해졌다.

마스크 내부에 습기가 차서 피부가 촉촉해질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체온에 의해 입김이 데워지면서 오히려 건조해질 수 있음이 확인된 것이라고 아모레퍼시픽은 설명했다.

피부 건조가 지속하면 탄력이 떨어지고 주름이 생기는 등 노화로 연결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의료진과 같이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하는 직업군의 피부 손상은 보고된 적이 있지만, 일반인의 마스크 착용에 따른 피부 변화를 연구한 결과는 없었다”면서 “이번 연구는 일반적인 마스크 착용 환경이 피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피부 변화가 짧은 시간에도 나타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기술연구원은 연구 결과를 제품 개발에 적용해 마스크 사용 때 피부를 관리할 방법을 제안할 계획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