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일신라 시대 귀중품 숨어있나…'금동봉황장식 자물쇠' 출토
통일신라 시대 귀중품 숨어있나…'금동봉황장식 자물쇠' 출토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5일 17시 5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문화재연구소 "경주 황룡사서 발굴…서회랑 외곽공간 관련 중요 자료"
황룡사지 조사구역 전경
사적 제6호인 경주 황룡사지 서회랑 서편 발굴 현장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적 없는 금동봉황장식 자물쇠가 출토됐다.

25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황룡사지 서회랑 서쪽(약 8700㎡) 구역에 대한 발굴조사 결과, 통일신라~고려 시대에 이르는 건물지, 배수로, 담장지, 폐와구덩이 등 다수의 유구가 확인됐다.
금동봉황자물쇠 등 황룡사지 서회랑 서쪽구역 출토 금속류
또한 이번 조사에서는 삼국~고려 시대에 사용된 기와류, 토도류, 금속유물 등이 다수 출토됐는데, 특히 금동제·철제 자물쇠 3점이 주목된다.

넓지 않은 조사구역 내에서 통일신라·고려 시대 자물쇠 3점이 출토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현상으로, 서회랑 외곽공간의 기능을 밝히는데 중요한 자료로 보인다.

특히, 통일신라 시대 건물지 기초층에서 출토된 길이 6cm의 금동봉황장식 자물쇠는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매우 특징적인 유물로 평가된다.

주조로 제작된 금동자물쇠는 봉황의 비늘이나 날개 깃털 등의 문양을 세밀하게 표현해 매우 정성스럽게 만든 귀중품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해당구역은 사찰과 관련해 중요한 물건을 보관하는 장치나 시설 등이 마련됐을 것으로 보인다.

향후 조사지역에 대한 추가발굴이 이어지면 해당공간의 성격이나 기능이 보다 명확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주 황룡사지는 지난 1976년부터 1983년까지 문화재관리국 문화재연구소 경주고적발굴조사단(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 금당지와 목탑지 등이 위치한 중심구역과 강당 북편지역 등에 대한 발굴을 진행한 바 있다.

서회랑 서쪽지역은 당시 조사단 사무실이 위치했던 장소로, 사역 내 유일하게 발굴하지 못해 미조사 지역으로 남아있던 곳이다.

그동안 서회랑 서쪽지역은 금당, 목탑 등이 위치한 예불공간과는 달리 승려의 생활공간이나 사찰 운영과 관련된 시설 등이 위치했을 것으로 막연히 추정해왔다.

한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신라 사찰 학술조사연구사업으로 추진 중인 ‘황룡사 서회랑 서편지역 발굴조사 성과’를 25일 오후 2시부터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https://youtu.be/FvEpWuZCvog)을 통해 온라인으로 공개한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