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청도경찰서,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 은행원에 감사장 전달
청도경찰서, 전화금융사기 피해 예방 은행원에 감사장 전달
  • 장재기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5일 19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미섭 청도경찰서장이 새청도농협 차용대 조합장과 피해를 막은 조합직원에게 감사장 전달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있다.
청도경찰서(서장 최미섭)는 지난 24일 신속한 판단과 대처로 70대 노인의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한 은행원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피해자 A씨(남·72)가 총 2회에 걸쳐 1억 2천 여 만원을 대출해 본인의 다른 계좌로 이체하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은행원이 피해자의 휴대전화기에 해외 결재승인 스팸 문자 및 악성 코드가 설치된 것을 확인 후 즉시 ‘지급정지’ 등록 및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의 조치를 해 거액의 피해를 예방했다.

최 서장은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대처로 주민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거듭 감사의 뜻을 전하고, “앞으로도 금융기관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범죄예방 및 검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재기 기자
장재기 기자 jjk@kyongbuk.com

청도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