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진범군민대책위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땐 4조 원 손해…건설 재개해야"
울진범군민대책위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땐 4조 원 손해…건설 재개해야"
  • 김형소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5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회·기자회견…울진 경제 기반 붕괴 위기 호소
울진범대위와 울진군의회 원전관련 특위는 25일 한울원전 정문 앞에서 신한울 ,4호기 재개를 위한 집회를 진행했다.-범대위 제공-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윤기 이하 범대위)는 25일 한울원전본부 정문 앞에서 신한울원전 3, 4호기 건설재개를 호소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같은 날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국민의힘 박형수·이채익·김영식 국회의원과 원전 관련 단체가 함께하는 신한울 3, 4호기 건설 허가 연장 촉구 국민 기자회견과 동시에 진행됐다.

범대위는 건설허가 기간만료가 불과 3개월밖에 남지 않은 신한울 3, 4호기 재기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서는 기간 연장이 꼭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신한울 3, 4호기 건설 백지화가 현실화된다면 사전 제작한 원자로 설비비용 5000억 원과 매몰 비용을 포함해 7800억 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을 비롯해 원전 예정부지(약 168만㎡) 처리문제 등 4조 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울진은 원전 건설 중단에 코로나 19까지 겹치면서 젊은이들은 떠나가고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잇따르는 등 지역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진군민은 계획된 원전은 진행하고 향후 지역 사회가 원전 없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점차적인 변화를 요구했다.

UN 기후환경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제한하기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와 함께 지금보다 2030년까지 최대 2배, 2050년까지는 최대 6배의 원전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또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석탄이나 LNG 등 화석연료로는 결코 해결할 수 없으며, 결국 원자력 발전의 증가가 필수라는 것.

하지만 우리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확충이라는 명분으로 태양광 패널 설치를 위해 여의도 면적의 17배에 달하는 산림을 훼손했다.

울진군민은 우리 원전산업과 원전기술의 몰락을 막고,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며, 그 조치는 바로 건설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의 건설 재개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정부원칙에 따라 더 낳은 대한민국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신한울 3·4호기 건설 허가 기간을 연장할 것을 호소했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