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정기이사회 참석
경주시,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 정기이사회 참석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6일 16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가운데)이 지난 24일, 25일 이틀간 화상회의로 열린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정기이사회’에 참석해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경주시는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간 화상회의로 진행된 ‘제51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정기이사회’에 참석해 기구 현안에 대한 아·태지역의 목소리를 대변했다.

시는 지난 2019년 6월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열린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세계총회’에서 유일하게 재선 이사도시로 선출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의장도시인 폴란드 크라쿠프를 비롯해 미국 필라델피아, 페루 쿠스코, 벨기에 브뤼헤 등 8개 이사도시와 본부 관계자 25여 명이 참여해 제16차 세계총회 결과 및 정관 개정, 사무총장 선임 건, 2021년 예산안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경주시를 비롯한 이사도시들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세계유산도시들의 관광업 등 각종 사안에 대한 대응과 OWHC의 세계적 지위 등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앞으로 OWHC 차원에서 취해야 할 대책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쳐 기구 관련 프로그램에 반영해 나가도록 했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시는 OWHC의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처를 보유한 도시로써 학술, 예술, 청소년 및 출판 프로그램 등을 통해 세계유산도시와 주민들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이사도시 중 하나이다”며 “아·태지역의 목소리가 기구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구의 역할에 대해서도 여러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유산도시기구(OWHC)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315개 도시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한 기구로 1993년 모로코 페즈에서 창립됐으며, 본부는 캐나다 퀘벡에 위치하고 있다.

경주시는 2013년 12월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처를 개소하고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