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건설, 방글라데시 청년들에 꿈·희망을…직훈·일자리 제공
포스코건설, 방글라데시 청년들에 꿈·희망을…직훈·일자리 제공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6일 19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지역 청년들이 건설기능 양성교육을 마치고 현장 적응을 위해 안전교육 및 실습과 실무 교육을 받고 있다.
포스코건설이 개발도상국 현장 인근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채용과 연계된 직업훈련소를 운영해 실업문제 해소와 양질의 인력 확보라는 두가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해 주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9월부터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을 실시해 1·2차수 86명을 배출한 데 이어 현재 3차수 54명을 교육이다.

특히 1차수 44명의 교육생 중 21명을 채용했으며, 3차수까지 130 여명의 수료생중 총 60명을 채용한다.

건설기능인력양성 교육은 기초입문이론·기초실무이론·심화실무이론 등 3가지 과정으로 나눠 4주간 기초한국어·조적·미장·목공·철근·전기 등 교육 과정으로 구성됐다.

교육은 코로나19로 인해 교육 어플리케이션인 PCCT (POSCO E&C Construction Craft Training)을 제작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한 뒤 교육 우수자에 대해 건설현장 안전교육 및 실습·현장 실무 교육을 거쳐 정식 채용하고 있다.

마타바리 지역은 수도 다카(Dhaka)에서 비행기와 배를 타고 1박 2일 이상을 이동해야하는 외진 곳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수많은 청년들은 일자리가 없어 방황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이동까지 제한되면서 현재 포스코건설이 수행중인 마타바리 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기능인력 확보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이들을 채용함으로써 현지 실업문제와 포스코건설의 기능인력 확보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했다.

이번 1차에서 최우수 성적을 받고 정식채용된 슈만(28)씨는 아버지가 계시지 않아 20명이 넘는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포스코건설 온라인 건설기능인력 교육 소식을 접하고 이번 교육에 참여했다.

직업을 찾지 못해 하루하루가 막막했던 슈만과 친구들은 포스코건설의 일원으로 정식 채용됨으로써 ‘내일을 걱정하지 않고 가족들과 행복하게 살고 싶다’는 꿈을 향해 한발 더 나아가게 됐다.

슈만씨는 “포스코건설 직업 훈련을 통해 나도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얻었어요”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3년부터 베트남·미얀마·인도네시아 등 현장 인근지역 미 취업 청년 자립지원을 위한 건설기능직업훈련소 운영을 통해 현지 내 고용창출 등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글로벌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