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남대 음대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밀접접촉 81명 검사
영남대 음대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밀접접촉 81명 검사
  • 김용국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7일 23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서 온 강사와 대면 실기수업 접촉…"온라인 강의 전환"
영남대학교
영남대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발생했다.

27일 영남대는 이날 오후 음대 학부생 2명과 대학원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 3명 가운데 학부생 2명은 지난 18일 서울에서 온 강사 A씨로부터 실기 대면 수업을 받았다. 대학원생 1명은 같은 날 A씨와 개인적으로 접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서울로 돌아간 A씨는 지난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측은 “A씨 확진 통보 후 밀접접촉한 인원을 검사한 결과 3명이 양성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재학생 3명 가운데 학부생 2명과 수업 등에서 밀접 접촉한 것으로 우선 파악된 81명에 대한 추가 검사를 벌이고 있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오는 28일 나올 예정이다.

영남대는 캠퍼스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긴급회의를 열고 다음 달 4일까지 음대 실기 수업을 온라인 강의로 전면 전환하기로 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과 접촉한 인원이 더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