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덕군,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시작…5106농가 89억원
영덕군, 기본형 공익직불금 지급 시작…5106농가 89억원
  • 최길동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8일 01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청.
영덕군은 지난 26일부터 올해 처음 시행하는 기본형 공익직불금을 지급하고 있다.

규모는 89억 원으로 지난해 37억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지급대상은 5106농가로 소농직불금 대상자는 2732명 33억 원이며, 면적직불금은 2374명, 56억 원이다.

기본형 공익직불금제는 기본 쌀, 밭, 조건불리직불 등 6개 직불사업을 통합 및 개편한 제도로 경작면적 0.5㏊이하 등의 조건을 충족하는 농업인이 면적에 관계없이 연 120만 원의 소농직불금을 받는 제도를 말한다. 그 외 농업인의 경우 면적 구간별로 차등된 단가를 적용받아 면적직불금을 받는다.

기존 제도보다 직불금이 상향된 만큼 농업 및 농촌의 공익기능 증진을 위한 준수사항도 기존 3개에서 17개로 확대됐으며, 준수사항을 미이행한 농가는 일정 비율 감액된다.

영덕군은 준수사항 미이행농가 및 사망자 등을 제외한 5047농가에 대해 직불금 86억 원을 우선 지급한 후 순차적으로 나머지 직불금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올해 긴 장마와 태풍,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에게 공익직불금 지급이 농가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 농가소득 증대와 농촌 공익기능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