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미 코로나 누적확진 1천300만명 넘어…6일만에 또 100만명 증가
미 코로나 누적확진 1천300만명 넘어…6일만에 또 100만명 증가
  • 연합
  • 승인 2020년 11월 28일 1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들어 6∼7일 간격 100만 명씩 확진…25일째 신규 환자 10만명대
추수감사절 기간 651만명 항공기 여행…대이동 여파 환자 급증 전망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페르난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소 앞에 24일(현지시간) 차례를 기다리는 주민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미국에서는 이달 들어서만 310만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샌 페르난도 AFP=연합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여파로 누적 확진자가 1천300만명을 넘었다.

미국 CNN 방송은 27일(현지시간) 존스홉킨스대학 자료를 인용해 코로나19 감염자 숫자가 1천304만7천여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미국은 지난 21일 누적 환자 1천200만명을 넘긴 데 이어 엿새 만에 100만명이 추가되며 1천300만명대로 올라섰다.

미국 확진자는 전 세계 누적 감염자(6천147만3천여명)의 21%에 달한다. 전 세계 코로나 환자 5명 중 1명꼴이다.

또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26만4천600여명으로 전 세계 누적 사망자(144만명)의 18%를 차지했다.

미국의 코로나 환자는 이달 들어 6∼7일 간격으로 100만명씩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무서운 속도로 늘고 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누적 확진자는 지난 8일 1천만명을 넘은 이래 일주일만인 15일에 1천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이후 엿새 만에 100만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며 1천200만명을 넘었고, 다시 6일 만에 100만명의 확진자가 더 나왔다.

미국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1월 20일부터 1차 대유행 시기인 4월 28일에 100만명을 넘길 때까지는 정확히 98일이 걸렸다.

또 7∼8월 2차 대유행기 때는 코로나 환자가 100만명 늘어나는데 대략 15∼25일이 소요됐다.

따라서 1·2차 대유행 때와 비교하면 이번 3차 대유행에서 맹렬한 속도로 환자가 증가하는 것이 수치상으로 입증되고 있다.

현재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날까지 합쳐 25일 연속 10만명을 넘었다.

또 입원 환자는 26일 기준으로 17일 연속 최고치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9만명대로 올라섰다.

미국 언론들은 추사감사절 대이동 여파로 확진자가 더욱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많은 미국인이 추수감사절 여행 경고를 무시하고 이동한 상황에서 누적 환자가 1천300만명을 넘어섰다”면서 미 전역에서 코로나 환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고 보도했다.

미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추사감사절 대이동이 시작된 20일부터 추수감사절 당일인 26일까지 모두 651만명이 항공기 여행에 나섰다.

또 전미자동차협회(AAA)는 지난 21일 추수감사절 자동차 여행객을 5천만명으로 추산했다.

하버드대 보건대학원의 윌리엄 해네지 교수는 NYT에 “연휴 기간 사람들간 접촉이 더 많이 이뤄졌을 것이기 때문에 분명히 코로나 환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USA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추수감사절은 연말·연초 암울한 휴가 시즌의 시작에 불과할지도 모른다”며 코로나 확산세가 크리스마스와 새해 연휴 시즌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