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숙원 ‘동해안 횡단대교 건설 기원’ 영일만 구간 선박 횡단
포항시 숙원 ‘동해안 횡단대교 건설 기원’ 영일만 구간 선박 횡단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8일 18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8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시장, 김정재·김병욱 의원, 김희수 경북도 부의장, 정해종 시의장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 사업 구간
포항시가 28일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km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이 참여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의 숙원사업인 동해안대교 건설을 위해 포항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시의회 의장이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을 배로 횡단하며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포항시가 28일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했다.
 

28일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이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km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김정재(북구)·김병욱(남구·울릉)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으며, 배를 타고 사업구간을 둘러보며 내년도 예산심의에서의 ‘동해안대교’ 사업비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항시는 그동안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하여 국회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동해안대교’ 건설에 따른 국비지원을 건의하였으며, 지난 16일과 25일에는 이강덕 시장이 직접 나서 추경호 국회 예결특위 간사와 예결특위위원들을 차례로 만나 동해안대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왼쪽부터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이 동해안대교 건설기원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아울러, 시는 지난해 자체적으로 사업계획 적정성 연구 용역을 착수하여 경제성 향상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교통량 재분석을 실시하는 등 10년 넘도록 답보상태인 ‘동해안대교’가 동해안고속도로의 핵심 구간이자 동해권역 관광·레저의 거점으로서 광역전략 산업벨트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교량이라는 입장이다.

포항시는 관계 부처와 국회를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을 건의하는 한편, 이날 펼쳐진 영일만 선박 횡단 행사 등을 통해 52만 포항시민, 나아가 580만 동해안 주민들의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의 간절함을 지속적으로 전 국민에 호소할 방침이다.
 

포항시는 28일 동해안대교 건설을 기원하며 북구 여남방파제에서 남구 임곡항까지 9km에 이르는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사업 구간을 선박으로 횡단했다. 왼쪽부터 김희수 경상북도의회 부의장, 김병욱 국회의원,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토에서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곳은 경북뿐이며, 국가 균형발전과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아직도 제대로 아물지 않은 지진피해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서라도 ‘동해안대교’는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동해안대교’가 반드시 건설돼 지역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