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새벽에 날벼락…음주운전 차량, 의성 야영장 텐트 덮쳐 4명 중·경상
새벽에 날벼락…음주운전 차량, 의성 야영장 텐트 덮쳐 4명 중·경상
  • 이만식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9일 17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30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3시 29분께 의성군 비안면 위천강 둔치의 한 야영장에서 A 씨가 몰던 승용차가 텐트를 덮쳐 불이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의성소방서 대원들이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의성소방서 제공
경북 의성의 한 야영장에서 음주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텐트를 덮쳐, 4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29일 의성소방서·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9분께 경북 의성군 비안면 위천 둔치의 한 야영장에서 A(33) 씨가 몰던 승용차가 텐트를 덮쳤다.

이 사고로 텐트 안에 있던 일행 4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29일 오전 3시 29분께 경북 의성군 비안면 위천강 둔치의 한 야영장에서 A(33) 씨가 몰던 승용차가 텐트를 덮쳐, 턴트와 승용차가 전소됐다. 의성소방서 제공
또, 텐트 안에 있던 난로가 넘어지면서 불이 나 사고차량이 전소 됐으며,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의성소방대에 의해 3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운전자 A 씨의 혈중알콜농도는 0.163%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군위 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