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세균 국무총리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특구, 제조 현장 스마트화 선도"
정세균 국무총리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특구, 제조 현장 스마트화 선도"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29일 18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30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대식 참석
대구시는 28일 정세균국무총리(사진 왼쪽세번째)가 참석한 가운데 현대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 LG전자, 한화기계 등 국내 로봇 대기업 4곳과 이동식 협동로봇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8일 대구를 찾아 “대구가 한국판 뉴딜의 지역 확산 모범사례 및 미래 신산업 선도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에 참석해 “이동식 협동로봇 특구는 대구 경제에 긍정적 파급 효과를 낳고 제조 현장의 스마트화를 선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구시는 이날 정세균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을 했다.

시는 이날 현대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 LG전자, 한화기계 등 국내 로봇 대기업 4곳과 이동식 협동로봇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했다.

발대식은 18개 특구사업자와 4개 협력기업이 다음 달부터 시작하는 규제자유특구 성공적 실증을 결의하고 로봇 융·복합 신산업 시장 창출 등을 촉진하기 위해 열렸다.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는 지난 7월 특구로 지정됐다. 2024년까지 협동로봇 활용범위 확대를 위한 실증과 국내외 표준을 제안한다.

LG전자가 이달 대구사무소를 연 데 이어 다음 달 두산로보틱스가 대구사무소를 개설한다.

특구 사업자로 참여하는 휴온스 메디케어,언맨드솔루션은 12월 1일부터 대구연구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시는 협동로봇 이동 중 작동·작업 실증이 국내 최초로 규제자유특구에서 허용됨에 따라 국내는 물론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두산로보틱스 관계자는 “이번 규제특구 사업을 통해 모바일 협동로봇 저변을 널리 확대하고 표준 수립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 부시장은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 자유 특구를 통해 많은 글로벌 로봇 기업이 탄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발대식 후엔 스마트그린산업단지로 지정된 대구 성서산단으로 이동, 산단 입주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규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입주 업종 제한 완화 등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성서산단은 미래형 첨단 산단으로 탈바꿈해 한국판 뉴딜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이 될 것”이라며 “정부도 낡은 규제가 기업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신속히 규제혁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엔 방역에 앞장서 온 대구 지역 의료인들과 격려 조찬을 한 데 이어 대구체육공원에 있는 대구 선수촌의 방역 상황도 점검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