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달서구의회 성추행 2차 가해 논란 안대국 부의장 민주당 탈당
대구 달서구의회 성추행 2차 가해 논란 안대국 부의장 민주당 탈당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30일 2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의회.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이후 2차 가해로 비판을 받고 있는 대구 달서구의회 안대국 부의장이 최근 소속 정당을 탈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 따르면, 안 부의장은 지난달 27일 시당에 탈당서를 제출했다. 같은 당 소속 달서구의회 의원 3명과 함께 업무추진비 유용 논란을 유발한 데 이어 최근 성추행 2차 가해라는 비판 여론이 계속되자 스스로 탈당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소속 정당에서 징계 절차가 논의 중인 가운데 탈당서를 제출한 것은 책임을 회피하려 한 행위라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민주당 대구시당 윤리심판원은 안 부의장이 탈당계를 제출하기 전날인 지난달 26일 안 부의장의 징계에 대한 논의를 마치고, 통지하기 위한 결정문을 작성 중이었다.

민주당 관계자는 “업무추진비 유용과 관련된 달서구의회 구의원 4명 중 안 구의원은 성추행 2차 가해로 비판을 받아 먼저 징계 절차가 논의됐다”며 “안 구의원이 탈당서를 제출하기 전 징계에 대한 논의를 마치고 결정문을 작성 중이었는데, 갑자기 탈당서를 제출했다. 윤리심판원 징계는 무의미해진 상태다”고 설명했다.

안 부의장은 앞서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로부터 ‘경고’ 수준의 징계를 받았다. 동료 의원으로부터 성희롱 피해를 당한 여성에게 전화를 걸어 회유하는 등 2차 가해를 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달서구의회 여성 구의원들은 안 부의장에 대한 ‘경고’ 처분이 가벼운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이해할 수 없는 징계를 결정한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윤권근 의장은 해당 안건을 재심사할 수 있도록 윤리특위에 재회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