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확진 임신부, 경북대병원서 2.8㎏ 여아 무사히 출산
코로나19 확진 임신부, 경북대병원서 2.8㎏ 여아 무사히 출산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1일 15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병원 음압중환자실 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신부가 제왕절개로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임신 38주의 산모는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고 경북대병원 국가지정치료병상에 입원했다. 병원은 산모와 태아의 안녕을 위해서 제왕절개수술로 출산하기로 결정했다. 의료진은 감염 노출을 줄이기 위해 최소인력을 이동형음압기가 설치된 수술실에 투입하고 전동식호흡보조장치(PAPR)를 포함한 보호구를 착용한 의료진이 제왕절개수술을 진행해 2.8kg의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음압격리실에서 신생아중환자실 간호사가 상주하면서 신생아를 간호했으며, 48시간 간격으로 2차례에 걸친 코로나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지난달 30일 신생아는 무사히 퇴원했고, 산모는 국가지정치료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담당 산부인과 교수는 “산모가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했으나 최소한의 인력으로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수술했다”면서 “방호복과 멸균 가운, 호흡보호구를 착용하고 시술을 하다 보니 다소 힘들었지만 다행히 성공적으로 출산했다”고 설명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