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 최적지"…신간 ‘사이디오 시그마’ 출간 주목
"포항,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 최적지"…신간 ‘사이디오 시그마’ 출간 주목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1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2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 좌담과 6편의 에세이로 구성
사이디오 시그마
경북 포항이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 최적지라는 책이 출간돼 주목을 받고 있다.

‘사이디오 시그마’(아시아)는 프롤로그(지상좌담)와 여섯 분야에 대해 전문가(교수, 연구원)들이 알기 쉽게 설명한 6편의 에세이로 구성돼 있다.

사이디오 시그마의 실현을 통해 한국에도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를 만들어 보자는 도전의 장소로서 이 책은 경북 포항을 최적 후보지로 꼽고 있다.

그것은 무엇보다 준비된 인프라들의 강점이다. 현재 포항에는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를 자랑하는 스위스 바젤에 비견할 만한 인프라들이 갖춰져 있다.

3세대, 4세대 방사광가속기, 극저온 전자현미경,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그린(식물)바이오지원센터, 바이오이노베이션센터를 비롯한 설비 인프라와, 세계 일류의 포스텍 생명과학 인재들과 AI대학원을 비롯한 디지털 인재들, 글로벌 사이버 바이오전문대학원을 설립할 수 있는 토종 영상회의 브이미팅과 플랫폼, 의사 320명을 배출한 한동대 생명과학 인재들, 그린 바이오 벤처들, 마린(해양) 바이오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수 있는 해양 연구소들, 그리고 경상북도와 포항시의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선택과 집중, 1조원 벤처 벨리 조성, 활발하게 스타트업이 출현하는 바이오벤처 생태계 등이 그 실체들이다.

더구나 근접한 대구지역의 생명과학 및 의대 인재들,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제약 연구와도 유기적 협력관계를 형성할 지리적 이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특히 이러한 역량과 조건은 정부가 추진하는 ‘지역균형 뉴딜’의 중요한 거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장점이기도 하다.
‘사이디오 시그마’출판을 기념하는 세미 세미나가 지난 26일 오후 2시 포항가속기연구소 과학관에서 열렸다
‘사이디오 시그마와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라는 제하에 이뤄진 비대면 지상좌담(프롤로그)은 그러한 준비된 인프라들을 점검하고 더 보강할 현안 과제와 비전을 가다듬는 자리로, 이철우 경북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임종윤 한국바이오협회 이사장이 참여했으며, 사회는 이대환 작가가 맡았다.

1장 ‘사이버 교육’은 훙원기 포스텍 교수와 김경선 포스텍 교육혁신센터 부원장이 맡았다. 지난 9월 토종 영상회의 ‘브이미팅’을 개발해 무상 출시한 홍 교수는 이 글에서 미국 일류대학 조지아공대가 사이버 석사과정으로 2만 명을 가르치는 사례와 조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주는 인공지능(AI)의 사례도 주목하고 있다.

2장 ‘디지털 바이오’는 백재현·이정민 한동대 생명과학부 교수, 3장 ‘오럴 바이오’는 서귀현 한미약품 연구센터장, 4장 ‘시티 바이오’는 안태진·김아람 한동대 생명과학부 교수, 5장 ‘그린 바이오’는 황인환 포스텍 교수와 김도영 포항테크노파크 첨단바이오융합센터장, 6장 ‘마린 바이오’는 도형기 한동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차형준 포스텍 화학공학과 석좌교수가 각각 집필했다. 이 글들은 공통적으로 해당 분야의 개념과 역사, 앞서나가는 세계적 실태, 한국의 현황과 한국 바이오의 가능성을 점검하고 일반 독자도 이해하기 쉽도록 충분히 배려하고 있다.

이 책의 편찬을 맡았던 이대환 작가는 “하나의 블록버스터급 신약 개발에도 십여 년을 바쳐야 하거늘, 사이디오 시그마를 통해 한국에서도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를 만들어 보자는 원대한 도전에는 중앙정부, 지방정부의 정책적 지원뿐만 아니라 공동체적 의지와 응원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여기에는 무엇보다 동기와 비전에 대한 인식 공유와 공감이 요구된다. 이 책의 유일한 목적은 그 공감을 확장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사이디오 시그마’출판을 기념하는 세미 세미나가 지난 26일 오후 2시 포항가속기연구소 과학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는 ‘사이디오 시그마’ 6개 분야 필자들이 각 분야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한 후,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임종윤 (사)한국바이오협회 이사장이 참석하고 이대환 작가가 사회를 맡은 북토크가 열렸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