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DIMF 창작지원사업‘ 공모…내년 1월 4일부터 신청 접수
’DIMF 창작지원사업‘ 공모…내년 1월 4일부터 신청 접수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1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2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회 DIMF 창작지원작 ‘무도회장 폭탄사건’
한국 창작뮤지컬의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사)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 창작뮤지컬을 위한 최고의 테스트베드(Test-bed)이자 한국창작뮤지컬의 산실(産室)로 자리잡은 ’DIMF 창작지원사업‘의 공모를 시작한다.

뮤지컬 단일장르의 글로벌 축제인 DIMF가 2007년 제1회 축제부터 한국 창작뮤지컬의 활성화를 위해 이어온 ’DIMF 창작지원사업‘은 음악과 대본 공모로 신작뮤지컬의 무대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14년간 62개의 창작뮤지컬을 발굴했다.

’번지점프를 하다‘, ’더 픽션‘, ’블루레인‘, ’You&It‘ 등 DIMF의 지원으로 탄생한 창작 뮤지컬은 국내를 대표하는 콘텐츠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으며, 글로벌 뮤지컬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는 DIMF는 이 사업을 통해 발굴된 창작뮤지컬의 해외진출에도 적극 앞장서 ’마이 스케어리 걸(미국)‘, ’사랑꽃(중국)‘, ’꽃신(독일)‘, ’톰 아저씨(일본)‘ 등이 해외 초청공연 및 라이선스 수출 등의 성과를 기록한 바 있다.

DIMF의 ’창작지원사업‘은 직접적인 창작뮤지컬 발굴과 함께 하나의 창작뮤지컬이 무대화 되기 위한 실제적인 프로세스를 구축해 이후 수많은 유사 지원사업의 표본으로서 다양한 지원사업 추진의 기초가 되는 등 국내 창작뮤지컬 활성화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해오고 있다는 평가다.

또한 이 사업은 창작뮤지컬 초연을 위한 제작 지원비, 공연장 대관, 홍보 마케팅 지원 등의 다양한 혜택과 더불어 전 세계 많은 뮤지컬 관계자와 대중을 모두 아우르는 글로벌 뮤지컬 축제 ’DIMF‘ 무대에 올라 다각도의 리뷰와 평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뮤지컬 창작자들에게 최고의 테스트 베드로서 각광받고 있다.

DIMF는 선정 작품 수를 기존 4작품에서 5작품으로 확대했으며 작품 규모에 따라 최대 1억 원 까지 지원되는 제작지원금 등 여러 제반사항을 포함해 코로나 19로 인한 여러 변수에도 창작진이 안심하고 공연을 준비할 수 있도록 안전장치를 강화할 계획이다.

제15회 DIMF에서 초연될 ’DIMF 창작지원사업‘은 무대화 되지 않은 순수 창작 뮤지컬을 선보이고자 하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자체 트라이아웃(Try out) 이나 워크숍(Workshop), 리딩 공연 등의 형태로 발표된 작품 등 정식공연으로 공연되지 않은 작품 및 넌버벌(Non-verbal)도 지원가능 하다.

DIMF는 유료로 판매된 작품은 초연된 작품으로 갈음하여 지원대상에서 제외하고 있지만 최근 ’쇼케이스‘ 및 ’리딩 공연‘ 등 작품 개발 단계를 지원하는 사업들이 노쇼(No-Show)방지 및 해당 사업 취지에 따라 유료로 진행하는 사례가 많아 이와 관련한 유료공연 작품은 예외적으로 인정한다.

참가를 원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오는 2021년 1월 4일 ~ 1월 27일까지 진행되는 접수 기간 중 방문 또는 우편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이후 접수된 작품은 외부 전문 심사위원단에 의해 우수성 · 발전가능성 · 작품 개발 역량 · 신임도 등의 기준으로 심사를 거쳐 ’제15회 DIMF 창작지원작‘으로 선정된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