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제철소 공정관통형 기술연구회, 15개 현장문제 개선 성과
포항제철소 공정관통형 기술연구회, 15개 현장문제 개선 성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1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2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공정관통형 기술연구회에 참여하고 과제해결을 위해 논의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부서를 넘나드는 활발한 연구 활동을 통해 기술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2017년 조업과정에서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문제 해결을 위해 전후 공정부서 협업연구조직인 ‘공정관통형 기술연구회’를 발족했다.

제철소는 생산특성 상 고품질 철강재를 만들기 위해서는 제선·제강·압연 등으로 이어지는 생산공정 간 소통과 협력이 필수적이다.

13개 부서 100여명의 엔지니어로 구성된 ‘공정관통형 기술연구회’는 집단지성을 발휘해 WTP(World Top Premium) 제품 확대·고질결함 개선 등 가시적인 성과를 올려왔다.

올해도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15개 개선 과제를 수행, 스마트팩토리 기술고도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해 품질 개선과 제품 향상은 물론 수십억 원의 재무성과를 일궈냈다.

특히 15개 과제 중 3개가 우수과제로 선정돼 포항제철소장 표창이 수여됐다.

우수과제는 △냉연재 품질향상을 위한 내화물 설비개선 △전기강판 실수율 향상을 위한 전후공정 최적 조업기준 정립 △스테인리스스틸 품질 개선을 위한 제강공정 최적화 등으로, 수년간 이어진 문제의 발생과정을 규명하고 개선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러한 성과는 제철소 전체 공정을 하나로 통합하고 관통하기 위해 공정 간 협업을 강화한 덕분이다.

임성욱 공정관통형 기술연구회장(선재부)은 “엔지니어들이 합심하고 노력한 결과 회사 전체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이끌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제품 생산성과 품질을 모두 높일 수 있도록 부서 간 면밀한 협업을 통한 연구회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