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의성 안계면 일원 159곳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최종 선정
경북도, 의성 안계면 일원 159곳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최종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2일 18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이 한창인 의성군 안계면 일원의 159곳이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공모에 사업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공모사업에 태양광(3kw) 148곳, 태양열(9.12㎡) 6곳, 지열(17.5kw) 5곳이 선정됐으며, 이 중 28곳은 지난 달 부터 입주를 시작한 청년 주거시설을 비롯한 면민회관, 경로당 등 공공건물로 관리비 절감과 함께 마을 공동체 활성화가 기대된다.

국비 5억4000만원 등 총사업비 12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자부담 투입 회수기간이 짧아 주민들의 적극적인 신청이 이어졌으며, 특히 태양광의 경우 자부담 설치비 91만원의 회수 기간이 2년 이내로 짧아 주민들의 선호도가 높았다.

이번에 선정된 신재생에너지가 보급되면 매년 소나무 2300그루 식수 효과가 있으며, 연간 약 8300만원의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으며, 누구나 전기료 걱정 없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어 에너지복지 실현도 기대된다.

유정근 경북도 인구정책과장은 “청년층 유입으로 젊어진 이웃사촌 시범마을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해 주민들 전기료 부담 감소와 함께 거주환경을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일자리와 주거, 의료, 복지 등을 두루 갖춘 행복마을 조성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