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눈 감고 귀 닫은 달서구의회에 뿔난 시민들…대구 시민단체, 대책위 발족
눈 감고 귀 닫은 달서구의회에 뿔난 시민들…대구 시민단체, 대책위 발족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2일 18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은폐·성희롱·솜방망이 징계 규탄
2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달서구의회 업무추진비 유용, 제보자 색출과 인권침해, 성희롱 사건 총체적 대응 대책위가 2일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달서구의회를 강력히 규탄했다.

업무추진비 유용과 제보자 색출, 성희롱 논란 등으로 얼룩진 달서구의회에 대해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대책위를 발족하고 달서구의회가 최소한의 자정력을 찾을 때까지 활동할 것을 선언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22개 지역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달서구의회 업무추진비 유용, 제보자색출과 인권침해, 성희롱 사건 총체적 대응 대책위(이하 달서구의회 대응 대책위)는 2일 달서구의회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달서구의회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들은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달서구의회가 비리와 은폐, 성희롱과 인권유린으로 점철되고 있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22개 시민단체는 달서구의회 대응 대책위를 발족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달서구의회는 업무추진비 유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에 이어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내부제보자 색출을 시도하면서 이를 불법사찰로 몰고 공무원을 고발하는 반인권적인 작태를 자행했다”며 “최근에는 국민의힘 의원이 성희롱 사건을 일으키고 다른 의원이 2차 가해를 했지만, 윤리특위는 솜방망이 징계를 내려 지역민들로부터 큰 분노를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달서구의회는 앞서 성희롱 혐의를 받는 김인호 의원(국민의힘)을 제명했다. 피해 여성에게 전화를 걸어 사건을 무마하려고 한 혐의를 받는 전 더불어민주당 안대국 의원(무소속)에 대해서는 ‘경고’ 처분에 그쳤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규탄발언을 한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상반기 의장 자리다툼으로 전국 꼴찌 원구성, 5분 발언 표절, 막말 논란, 업무추진비 유용에 이번에는 성추행에 2차 가해까지 어디 가서 이야기하기 낯부끄러울 정도”라며 “자리싸움하며 권력을 휘두르라고 세금으로 월급을 주는 게 아니다. 달서구의회는 정신 차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달서구의회 대응 대책위는 안대국 의원 부의장직 사퇴와 달서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의 제보자색출, 공무원 고발 등 반인권적 작태 중단, 달서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 외부 인사 도입 등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은 “달서구의회 대응 대책위는 달서구의회가 최소한의 자정력을 찾을 때까지 활동할 계획”이라며 “달서구의회 감시, 규탄, 문제점 대안 제시 등 시민단체로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