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영식, 알뜰폰 활성화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발의
김영식, 알뜰폰 활성화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발의
  • 하철민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2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식 의원(국민의힘·구미을)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구미 을)은 알뜰폰(MVNO) 시장의 활성화와 안정적 사업환경 조성을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지난 1일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부는 알뜰폰 사업 활성화를 위해 해마다 도매대가를 인하해오고 있지만 근본적인 사업환경 개선에는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다 라며 일례로 이통사가 알뜰폰사업자에게 제공하는 도매제공 의무는 일몰조항으로 일몰이 연기되어 오기만 했다.

또 알뜰폰 사업의 설비투자 금액이 MNO 사업에 적다고 하더라도, 이용자 수가 800만명에 달하는 만큼 알뜰폰 도매제공 의무를 항구적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

알뜰폰사업은 2019년 4월 최대 810만 가입자 확보 이후 이동통신사의 저가 요금제 출시와 고가의 도매대가 따른 경쟁력 약화 등으로 가입자는 지속 감소해 2020년 6월 약 730만까지 감소하는 등 어려움에 봉착한 상황이다.

김 의원은 “언제까지 이동통신사업자와 알뜰폰사업자 간의 도매제공대가 협상을 과기정통부가 대신할 수 없는 노릇이다”라며, “알뜰폰 시장에서 이동통신사의 자회사의 수를 제한해 알뜰폰 사업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회사들이 알뜰폰 시장의 주류로 나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영식의원은 “CJ헬로비전의 M&A로 알뜰폰시장에서 자회사 알뜰폰의 시장점유율이 높아지고 있고 최근에는 KT스카이라이프가 알뜰폰 시장에 진출했다”며 “이통사의 무분별한 알뜰폰 시장 진입을 막고, 알뜰폰 비즈니스가 MNO 시장과는 차별화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적절한 시장개입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부국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