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주 ‘소백산아래 한부각’, 수출농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영주 ‘소백산아래 한부각’, 수출농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 권진한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3일 11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3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의 ‘소백산아래 한부각’이 농촌진흥청 주관 ‘2020년 수출농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가공식품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농촌진흥청 주관 ‘2020년 수출농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영주의 ‘소백산아래 한부각’이 가공식품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농촌진흥청과 농식품 수출경영체 협의회가 주관하는 ‘수출농업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농식품 수출현장의 혁신적 아이디어 공유 및 확산을 목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일 공모를 통해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8개 경영체를 대상으로 온라인 유튜브 생방송 진행된 본선심사에서 ‘소백산 아래 한부각’은 최종 우수상으로 결정됐다.

이번 우수상을 수상한 ‘소백산아래 한부각’은 지난 2015년 1월에 설립돼 부각 7종과 차류 1종을 생산하는 회사이다.

‘소백산 아래 한부각’은 수출을 위한 FDA시설등록인증, ISO22000 및 HACCP인증 등을 받아 지난 2015년 11월 미국의 뉴욕 수출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미국, 네덜란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등지에 수출해 단기간 내에 수출액 4만 불을 달성했다.

설립 후 5년 이내에 5개국에 꾸준한 수출 실적을 인정받아 지난해에는 영주농업대상 수상, 올해에는 ‘제26회 세계농업기술상’ 수출농업부문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특히 ‘소백산아래 한부각’은 100%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이용 부각을 생산해 품질면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으며, 각종 수출박람회, 메가쇼 등 대외적인 행사에도 참여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한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도 힘쓰고 있다.

추경희(여·51) 한부각 대표는 “이번에 수출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2022년에는 20만불을 목표로 전통식품의 대중화, 명품화, 세계화 달성을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영주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소백산아래 한부각’ 우수상 수상을 축하한다”며 “앞으로 영주시는 지역에서 제2, 제3의 소백산아래 한부각 같은 농업 경영체를 양성해 지역농산물의 수출증대를 위한 지도역량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