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삼촌설] 추상 아방가르드 유영국
[삼촌설] 추상 아방가르드 유영국
  • 이동욱 논설주간
  • 승인 2020년 12월 03일 17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욱 논설주간
이동욱 논설주간

“내 그림은 주로 ‘산’이라는 제목이 많은데, 그것은 산이 너무 많은 고장에서 자란 탓일 게다. ‘숲’이라는 그림도 내가 어렸을 때 마을 앞에서 놀러 다니던 숲이 생각나서 그린 것이다.”

추상화가 유영국(劉永國·1916~2002년)에게 고향 울진의 산천은 예술적 영감의 원천이다. 한국 근대미술의 아방가르드(avant-garde·前衛) 유영국은 추상미술의 독자적 영역을 개척했다.

유영국은 1935년 일제 강점기에 도쿄 문화학원에서 미술공부를 시작했다. 그는 처음부터 추상미술에 몰두했다. 당시 무라이 마사나리(村井正誠), 하세가와 사부로(長谷川三郞) 등 일본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추상미술 리더들은 물론 김환기, 장욱진, 이중섭 등 당대 최고의 우리나라 화가들과 교류했다.

그는 1943년 태평양전쟁의 포화 속에서 귀국, 해방과 한국전쟁을 겪었다. 그는 울진에서 어선을 몰고 고기잡이를 하기도 했고, 양조장을 경영하며 가족을 부양하기도 했다. 그러다 1955년 서울로 가서 본격 미술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신사실파, 모던아트협회, 신상회 등 아방가르드 미술 단체를 이끌며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로 평가받았다.

울진군 죽변이 고향인 유영국이 다시 한 번 국제적 주목을 받고 있다. 세계적인 예술 서적 전문 출판사인 미국 리졸리사가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영문 전집 ‘유영국의 정수(Quintessence)’를 출간했다. 수년 간의 준비 끝에 대표작에서부터 미공개작까지 망라한 책이다. 리졸리사는 로이 리히텐슈타인이나 에드 루샤, 리처드 세라, 프랜시스 베이컨 등 미술 거장들의 화집을 펴낸 출판사다. 편집자 로사 마리아 팔보는 유영국 추상화에 대해 “자연은 부인할 여지없이 그에게 영감이 되었다”고 평했다.

이번 출판을 계기로 유영국 추상미술 영감의 원천인 고향 울진군에 유영국미술관을 지어 세계인들에게 자랑할만하다.
 

이동욱 논설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이동욱 논설주간
이동욱 논설주간 donlee@kyongbuk.com

논설주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