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 문화사적지 경관 보존 총력…남산 장창곡 제10사지 묘지 이장
경주, 문화사적지 경관 보존 총력…남산 장창곡 제10사지 묘지 이장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3일 20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국립공원사무소는 보물 제20171호인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 출토지에 들어선 묘지 2기를 이장한 후 보호시설과 안내판을 설치했다.
경주국립공원사무소는 최근 보물 제2071호로 지정된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의 출토지에 들어선 묘지 2기를 이장했다고 3일 밝혔다.

남산 장창곡 현장은 당초 석실에 석조미를여래삼존상(일명 삼화령 애기부처)가 있었으나, 일제강점기인 1925년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을 남산에서 국립경주박물관으로 옮겼다.

불상이 있던 자리에는 국립공원 지정 이전인 1959년에 묘지가 들어서게 됐다.

경주국립공원사무소의 남산 묘지이장 사업의 노력과 묘주의 자발적 이장으로 올해 장창곡 제10사지의 역사적 가치를 복원했다.

경주국립공원사무소에서는 무덤이 빠져나간 장창곡 제10사지(전 삼화령 절터)에 보호시설과 안내판을 설치해 주민과 탐방객에게 이곳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알리고 추가적인 훼손을 막을 계획이다.

한편 경주국립공원 경관복원(묘지이장) 사업은 2011년에 시작해 올해로 10년이 됐다.

지난 10년간 37억 원을 들여 묘지 936기를 이장했고, 이중 절터에 들어선 분묘는 76건(약 8%)에 달한다.

묘지이장 사업은 국립공원이자 세계유산인 남산의 지속적인 보전과 가치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국립공원 내 역사적으로 가치가 높은 핵심지역의 경관을 개선하는 성과를 이뤄내고 있이 관심을 받고 있다.

서영각 경주국립공원사무소 문화자원과장은 “앞으로 묘지이장 사업의 홍보를 강화해 국립공원이자 사적이며,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경주 남산의 역사·문화경관을 보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