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금은방 강도 경남지역 한 모텔서 검거…도주 도운 30대도 붙잡아
포항 금은방 강도 경남지역 한 모텔서 검거…도주 도운 30대도 붙잡아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4일 11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북부경찰서, CCTV 분석 등 발빠른 수사…구속영장 신청 예정
포항북부경찰서.
수면제 성분이 든 음료를 건네 금은방 주인 의식을 잃게 한 뒤 2억 원가량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포항북부경찰서는 4일 이 같은 혐의(강도상해)의 A(39)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A씨 도주를 도운 지인 B(39)씨도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께 손님을 가장해 포항 한 금은방에 들어가 자신을 음료수 판매원이라고 소개한 뒤 주인에게 미리 준비해 간 수면제 성분이 든 음료를 건넸다. 자신은 수면제가 들지 않은 음료를 먹어 경계심을 늦췄다.

그는 금은방 주인이 음료수를 마신 뒤 의식을 잃자 2억 원 상당 귀금속과 현금 1000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

도주하면서 금은방 내 폐쇄회로(CC)TV 본체도 통째로 훔쳤고, 개인 차량과 택시를 번갈아 타는 치밀함도 보였다.

금은방 주인은 당일 오후 6시 40분께 가족에 발견됐고, 건강에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금은방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경남 남부 지역 한 모텔에 숨어 있던 A씨를 3일 오후 10시 50분께 늦게 검거했다.

훔친 귀금속 일부는 이미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