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신규확진 583명, 일단 600명 아래로…지역 559명 전국화 양상
신규확진 583명, 일단 600명 아래로…지역 559명 전국화 양상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5일 0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235명-경기 157명-부산 29명-경남 27명-인천 19명-충북 18명 등
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정부, 내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 논의
국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540명을 기록한 3일 오전 서울 서초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5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전날(629명)보다는 다소 줄어 일단 600명 아래로 내려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6일부터 8일 연속 400∼500명대를 오르내리다 전날 600명대로 급격히 치솟았으나 이날은 500명대 후반으로 다소 떨어졌다.

그러나 연일 전국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등 이번 유행이 전국화 양상을 보이는 데다 감염병 전문가들과 당국이 ‘하루 1천명 발생’ 가능성까지 경고한 상황이라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늘어날 수 있다.

정부는 6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수도권의 2단계+α 조치 연장 또는 2.5단계 격상 여부를 비롯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 지역발생 559명 가운데 수도권 400명, 비수도권 159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어 누적 3만6천91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는 46명 줄었다.

지난달 초순 100명 안팎에 머물던 확진자 수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이후로 200명대→300명대→400명대→500명대를 거쳐 전날 600명대까지 올라서는 등 급확산하는 상황이다.

이번 3차 유행 시작 이후 첫 300명대가 나온 지난달 19일부터 이날까지 17일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325명→348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511명→540명→629명→583명 등으로, 이 기간 하루를 제외하고 모두 300명 이상을 기록했다. 300명 이상 16차례 가운데 400명대는 3차례, 500명대는 6차례, 600명대는 1차례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28일째로 1개월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58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59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00명)보다 41명 줄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31명, 경기 150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400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63명)보다 63명 줄었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이 2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남 27명, 충북 18명, 전북 17명, 경북 16명, 대전·충남 각 10명, 강원 9명, 대구 7명, 광주 6명, 세종·전남 각 4명, 울산·제주 각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59명이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서울 종로구의 ‘파고다타운’ 음식점에서 34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중랑구 소재 병원에서도 12명이 잇따라 양성판정을 받았다.

또 전북 전주시 덕진구 ‘새소망교회’에서 소모임 감염을 통해 14명이 확진됐고, 부산 사상구의 요양병원에서도 선제검사 과정에서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환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 해외유입 24명…어제 검사건수 2만3천86건, 양성률 2.53%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29명)보다 5명 줄었다. 

이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2명은 경기(7명), 서울(4명), 경북(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9명, 러시아 6명, 인도네시아·일본 각 2명, 스리랑카·인도·벨라루스·스웨덴·영국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8명, 외국인이 16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235명, 경기 157명, 인천 19명 등 수도권이 411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54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6%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난 121명이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06명 늘어 누적 2만8천917명이 됐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73명 늘어 7천458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318만496건으로, 이 가운데 307만7천314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6만6천267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3천86건으로, 직전일(2만5천524건)보다 2천438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53%(2만3천86명 중 583명)로, 직전일의 2.46%(2만5천524명 중 629명)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16%(318만496명 중 3만6천915만명)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