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민주당 '이낙연 측근 금품' 보도에 "망자 예의 지켜라"
민주당 '이낙연 측근 금품' 보도에 "망자 예의 지켜라"
  • 연합
  • 승인 2020년 12월 05일 12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오른쪽)가 4일 서울 서초구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이 모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이 모씨는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5일 이낙연 대표의 측근이 전남 소재 기업으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을 수사받다가 숨졌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온 데 대해 “망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스와 통화에서 “숨진 이모 부실장은 지인의 업체에서 감사로 정식 근무하며 급여를 받은 것으로 금품 수수가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며 “팩트에 근거하지 않는 보도로, 망자에 대한 기본 예의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이 부실장이 전남에 있는 다수 업체로부터 장기간에 걸쳐 급여 형식으로 거액을 수령한 혐의를 받았으며, 검찰은 이 대표의 개입 여부를 규명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해당 보도는 사실 관계가 맞지 않은 오보”라며 “망자이기에 야당도 조심스러워하는 상황 아니냐”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검찰은 이날 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 부인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