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달서구 병원서 코로나19 확진자 15명 발생…방역당국 비상
대구 달서구 병원서 코로나19 확진자 15명 발생…방역당국 비상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29일 1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3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청사.

대구시 달서구 병원에서 코로나 19 양성환자 15명이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구시는 29일 “지난 27일 확진자 2명이 발생한 달서구 N의원과 관련, 병원 직원과 시설이용자 등을 상대로 코로나 19 검사를 한 결과, 15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병원 이용자 11명, 직원 2명, 직원과의 접촉자 2명이다.

대구시는 달서구 N의원에서 지난 27일 확진자 2명이 발생하자, 이 병원 직원 16명과 건물 내 장애인 치료 및 작업시설 이용자 114명 등 총 130명을 상대로 검사했다.

이용자 중 91명은 음성이 나왔으며, 확진 여부 미결정 4명, 검사 예정이 8명이다.

대구시 방역당국은 “이날 0시 현재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감염자 수가 다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우려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