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최순호 경주상의회장 "긴밀한 협조 체계로 기업하기 좋은 경주 만들것"
[신년사] 최순호 경주상의회장 "긴밀한 협조 체계로 기업하기 좋은 경주 만들것"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31일 16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3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순호 경주상공회의소 회장.
다사다난했던 한 해가 저물고 모두의 희망을 품은 2021년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경주상공회의소에서 매년 연초에 경주 지역 각계각층의 인사님들을 모시고 새해 새 출발을 함께하던 ‘신년인사회’를 최선을 다해 준비했으나, 최근 전국과 지역에 확진자가 줄어들지 않아 코로나 경보가 격상됐습니다.

이에 경주상공회의소에서는 지역 전파와 감염을 예방하고, 방역 지침을 선제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2021년 신년인사회’를 취소하고 이렇게 지면으로 인사 올리게 돼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지난해는 그 어느 해보다 고통스럽고 힘든 한 해였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전 세계인들의 일상이 송두리째 뺏겨버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고통스러운 시간의 연속이었습니다.

아직도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고, 마무리 시간은 기약을 할 수 없기에 시민 모두의 불안과 일상의 불편함은 이루 말로 다 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과거에도 수많은 역경을 슬기로운 지혜로 극복해 왔듯이 현재 직면하고 있는 사태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으며 2021년에는 다시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간절히 염원합니다.

존경하는 경주시민, 기관단체장님 그리고 기업인 여러분!

2021년 신축년은 흰 소의 해로서, 여유와 평화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이 흰 소의 기운이 경주와 온누리에 널리 퍼져 다시는 불안하지 않은 평온함이 늘 함께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어려운 경제 상황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닙니다만 작년에는 기업인들에게는 너무 힘든 한 해였음에도 불구하고 기업 발전이 지역 발전의 근원이라는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직도 코로나19의 불확실성으로 예전과 같은 경기 회복에는 많은 시간과 근로자와 임직원들의 피나는 노력이 뒤따라야겠지만 우리는 위기 속에 기회가 있다는 각오로 지금까지 달려왔듯이 지금의 이 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존경하는 기업인, 시민 여러분!

작년 한 해는 참으로 힘들었지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주신 시민, 근로자, 사회단체, 그리고 시·도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기관, 단체장님들이 계십니다. 먼저 도정을 책임지시는 이철우 도지사님께서는 선제적인 코로나 방역, 상공인을 위한 특별경영자금, 도민의 생활안정자금 지원사업을 시행했고, 김석기 국회의원님께서는 신라왕경복원 특별법 통과, 중점사업 시행을 위한 국비확보, 혁신원자력연구원 설립, 영천-신경주 복선 전철 건설과 교통인프라 확충을 통해 시민과 기업의 물류 이동에 큰 도움을 주셨습니다.

또한 주낙영 경주시장님과 서호대 경주시의장님께서는 기업인과 상공인, 근로자들을 위해 경주상공회의소와 함께 코로나19 방역지원사업, 무급휴직근로자지원사업, 안전사고제로조성사업, 청년고용우수기업지원사업 등 다양한 기업지원사업과 더불어 중소기업운전자금 이자보전, 지방세 납부 유예, 공단 진입로 확포장 등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노력의 결과로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2020년 기업환경 우수지역 평가’에서 ‘기업체감도’부문 A등급 선정, ‘경제활동친화성’부문 개선도 1위(218위→6위)를 달성했습니다. 이렇게 지방 중소도시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변화된 시정을 펼친 결과로 (사)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선정한 ‘지방자치최고경영자’상을 수상하게 됐습니다.

이 모두는 경주 시민들의 협조와 관심이 이룬 성과인 만큼 시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뭉친다면 경주는 더욱 성장할 것입니다. 우리 경주상공회의소도 ‘잘사는 경주는 시민과 함께 위대한 기업인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기업보국’의 정신으로 기업의 어려움을 지자체와 함께 고민하고, 누구보다 앞장서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더 다양한 기업지원정책을 발굴해 지역 경제를 선도하는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기업 발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더 나은 경주, 기업하기 좋은 경주를 만들기 위해 경상북도, 경주시,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 체계도 더 공고히 갖춰나갈 것입니다.

존경하는 경주시민 여러분! 새해에는 소망하시는 모든 일들이 바람대로 이뤄지시고, 기업과 경주와 시민의 영광이 늘 함께하는 신명 나는 신축년이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