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 산내면 캠핑장서 부탄가스 폭발 사고…2명 부상
경주 산내면 캠핑장서 부탄가스 폭발 사고…2명 부상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09일 15시 0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09일 토요일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11시 6분께 경주시 산내면 모 캠핑장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캠핑을 하던 30대 남녀 2명이 얼굴 등에 화상을 입었다. 사진은 부탄가스 폭발로 아수라장이 된 캠핑장 내부 모습. 경북소방본부 제공
9일 경주시 산내면의 한 캠핑장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30대 남녀 2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6분께 산내면 대현리에 위치한 모 캠핑장에서 30대 남녀 2명이 캠핑을 하던 중 갑자기 휴대용 부탄가스가 터졌다.

이 사고로 남성은 얼굴 전체와 양쪽 손가락에 2도 화상을 입었으며, 여성은 양쪽 손가락과 왼쪽 눈썹 부분에 화상을 입는 부상을 당했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1-01-09 22:38:29
인생은 오랜친구 죽마고우 국민연료 썬연료가... 이럴수가...ㅠㅠ 왜터진거징...

신민석 2021-01-09 20:50:24
안터지는거써야지 터지는거 썻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