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성서공단호림역·서재세천역 건립 확정…비용은 대구시 부담
성서공단호림역·서재세천역 건립 확정…비용은 대구시 부담
  • 김현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1일 17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2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산업선 철도노선(서대구역∼국가산단·총연장 36.38㎞)에 성서공단호림역과 서재·세천역 신설이 확정됐다. 사진은 국토부 홈페이지에 게재된 대구산업선 노선도.
속보=대구산업선 철도노선(서대구역∼국가산단·총연장 36.38㎞)에 성서공단호림역과 서재·세천역 신설이 확정(경북일보 2020년 11월 23일자 1면, 1월 6일자 1면)됐다.

다만 대구산업선 건설 총사업비가 크게 증액된 만큼, 대구시가 역사 신설 비용을 일부 부담하기로 했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대구산업선 철도사업에서 성서공단호림역과 서재·세천역 역사 건설 비용을 부담하기로 협의했다. 해당 내용은 12일 오전 10시 대구시가 공식 발표한다.

호림역 신설 비용은 580억 원, 서재·세천역 신설비용은 1003억 원(노선 연장 비용 포함)으로 추정된다.

다만 연약지반 구간을 피하는 등 일부 노선을 변경하면서 발생한 사업비는 대구시가 부담하지 않기로 했다. 서재·세천역 신설을 위한 노선변경 비용은 정부가 부담한다는 것이다.

대구산업선 노선은 애초 서대구역에서 대구시환경자원사업소의 쓰레기 매립장 하부를 통과하는 것으로 돼 있었지만, 지반약화 등의 안전성 문제로 쓰레기 매립장을 우회하는 노선으로 변경됐다.

앞서 대구시는 해당 노선변경으로 전체 사업비 규모(1조3105억 원)의 9.9%(1천287억 원)가 증액됐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홍석준 국회의원(달서구갑)은 “내일(12일) 국토부 관계자와 만나기로 했다”며 “역사 건립에 드는 지방비의 비중을 줄여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추경호 국회의원(달성군)도 지난 10일 서재·세천역 신설 관련 간담회에서 “기재부와 국토부 장·차관을 만나 끈질기게 설득한 끝에 불가능에 가까웠던 서재·세천역 신설을 이뤄냈다”고 발표하면서 지역 커뮤니티가 들썩이기도 했다.

대구시가 역사 건설 비용을 부담하기로 한 것은 기획재정부의 ‘사업 적정성 검토’ 대상에 오르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다.

총사업비가 15% 이상 늘면 기재부의 사업 적정성 검토를 새로 받아야 하므로 사업이 지연될 수밖에 없다.

대구산업선 철도 노선 총사업비는 예비타당성 면제 당시인 1조3105억 원에서 1조5000억가량으로 14.4% 올랐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시가 역사 건립을 위해 시비를 부담하는 것은 맞다”며 “정확한 부담 비율은 현재 단계에서 설명할 수 없지만, 사업이 지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수 기자
김현수 khs87@kyongbuk.com

달서구와 서구, 교통, 시민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