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신규확진자 경북 8명·대구 18명 발생
코로나19 신규확진자 경북 8명·대구 18명 발생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2일 10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 검사 모습. 자료사진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경북은 8명 발생해 이틀 연속 한 자릿수를 기록했고, 대구는 18명이 발생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8명(포항 4명, 안동 2명, 구미 1명, 상주 1명)이 늘어 총 2677명(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이다.

포항에서는 울산 확진자와 접촉한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구룡포 관련 접촉자 1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됐다.

안동 2명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구미 1명은 간호학원 관련 접촉자이고 상주 1명은 지역 교회 관련 접촉자이다.

경북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18일 31명으로 증가한 후 줄곧 두 자릿수를 보이다가 지난 11일 4명에 이어 이틀 연속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확진자가 141명 발생했다. 현재 2549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대구는 신규확진자가 18명 늘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지역 코로나19 환자 수는 전날보다 18명이 증가한 8081명으로 집계됐다.

주소지별로는 달서구가 9명으로 가장 많고 수성구와 달성군이 각각 4명, 경산 1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15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들이다.

이 가운데 6명은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5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의 n차 감염자들이다.

또 신규 확진자 가운데 1명은 터키에서 입국한 뒤 받은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1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밖에 1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로 대구에 신고한 뒤 경산시로 이관됐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