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유스 출신 신진호, 5년 만에 친정 품으로
포항유스 출신 신진호, 5년 만에 친정 품으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2일 21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3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으로 복귀한 MF 최영준 대신 '중원 강화'
신진호 선수(오른쪽)가 포항 유니폼을 입고 최인석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포항유스출신 미드피더 신진호가 5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왔다.

포항스틸러스는 12일 울산현대에서 활약하던 신진호를 영입, 올 시즌 중원을 튼실히 지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신진호는 포항 유스팀인 포철공고를 졸업한 뒤 영남대를 거쳐 지난 2011년 포항스틸러스에서 프로에 데뷔한 뒤 카타르와 아랍에미리트 임대 기간을 제외하고 2015년까지 포항에서만 66경기 6득점 12도움을 기록했다.

이후 2016년 FC서울을 거쳐 2019년 울산현대로 이적해 지난해 ACL챔피언을 차지한 바 있다.

신진호의 포항 복귀는 지난해까지 2년 간 중원을 튼실하게 지켜주고 친정으로 복귀한 최영준(전북현대)의 공백을 잘 메꿔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펼치는 신진호의 플레이스타일은 포항의 중원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으로 보인다.

킥 또한 날카로워 세트피스를 비롯한 공격 전개 상황에서 보다 많은 찬스를 만들어 주리라 기대된다.

포항은 신진호가 가세함에 따라 전북임대 후 복귀한 이수빈과 함께 올 시즌 김기동 감독이 추구하는 기동력 축구에 한층 더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앞서 영입한 신광훈은 물론 지난해 데려온 오범석 등 포항 전성시대를 열었던 멤버들이 다시 모이면서 전술적인 짜임새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신진호는 “5년만에 포항으로 돌아오게 돼 감회가 새롭다. 포항 입단 당시 최고 선배였던 김기동 감독님의 조언이 프로 생활 적응에 큰 힘이 됐다. 이번에도 감독님께 잘 배워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신인으로 데뷔했던 포항에 고참으로 돌아오게 된 만큼 (오)범석이 형·(신)광훈이 형과 함께 후배들 잘 챙기고 좋은 분위기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기동 감독도 “포항에서 은퇴할 때 등번호 영구결번 이야기가 있었지만 당시 많은 가능성을 보여준 (신)진호에게 내 등번호 6번을 물려줄 만큼 기대가 컸었다”며 “다시 포항으로 돌아온 만큼 팀에서 많은 역할을 해주리라 또 한 번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신진호는 곧장 제주 서귀포 동계전진훈련지에 합류해 팀전술 훈련에 들어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