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지방고용노동청 포항지청, 포스코·협력사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331건 적발
대구지방고용노동청 포항지청, 포스코·협력사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331건 적발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3일 20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5곳 안전보건감독
고용노동부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지난달 발생한 사망 사고와 관련해 포스코와 협력사 55곳을 대상으로 안전보건감독을 실시해 위반사항을 무더기로 적발했다.

대구지방고용노동청 포항지청은 근로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33명을 투입해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3주간 포항제철소 사업장 전반의 안전보건 감독을 한 결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 331건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가운데 안전난간 미설치 등 추락 위험방지 미조치와 같은 위반사항이 엄중한 220건에 대해서는 포항제철소와 협력사 5곳의 책임자와 법인을 형사입건하기로 했다.

또 근로자 건강검진 미이행 등 관리상 조치가 미흡한 111건에 대해 과태료 3억700만원을 포항제철소와 협력업체에 부과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을 모두 개선토록 명령했다.

한편 지난달 9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3소결공장에서 포스코 협력사의 하청업체 직원 1명이 집진기 보강공사를 하던 중 부식된 배관 파손으로 추락해 사망했다.

또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1명이 지난달 23일 자신의 오토바이를 타고 야간 근무를 하기 위해 출근하던 중 제철소 내 도로에서 25t 덤프트럭과 충돌해 사망했다. 현재 포스코 포항제철소 관계자를 비롯해 목격자, 동료작업자 등을 대상으로 산업안전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또 이 사고와 관련해 포항지청은 도로교통공단 개선 의견을 받아 제철소 내 도로 문제점을 개선하도록 행정지도를 할 예정이다.

권오형 포항지청장은 “사망사고 발생 때마다 감독 등 엄중한 조치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포항제철소에서 더는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체 안전점검 강화 등 적극적인 사고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