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13월의 보너스' 기대…예상 환급액 평균 42만원
직장인 절반 '13월의 보너스' 기대…예상 환급액 평균 42만원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3일 20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438명 설문 조사
15일 부터 ‘13월의 보너스’연말정산이 시작되는 가운데 직장인 중 상당수가 신고방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직장인의 절반 이상이 소득공제 환급을 기대하고 있으며, 평균환급 예상액은 42만 원 선이 될 전망이다.

13일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에 따르면 직장인 438명을 대상으로 ‘연말정산 예상 결과’에 대한 조사 결과 52.5%가 ‘소득공제 환급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밝혔다.

반면‘세금을 더 낼 것(추가징수)’이라고 답한 사람도 17.1%에 달했으며, 27.2%는 ‘받지도 내지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나머지 3.2%는 ‘아직 잘 모르겠다’등의 ‘기타’ 답변을 내놓았다.

직장인 절반 이상이 환급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연말정산에 대한 이미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67.1%가 ‘13월의 보너스’라고 답했으며, 24.4%는 ‘세금 폭탄’, 8.4%는 ‘기타’ 답을 냈다.

이어 올해 예상되는 소득공제 환급 규모에 대한 질문에서는 ‘평균 42만원’정도 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 직장인 그룹이 ‘평균 47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20대(평균 44만원)와 30대(평균 39만원) 직장인 순을 보였다.

반면 추가징수를 예상한 직장인들은 ‘평균 51만 원을 더 낼 것’으로 내다봤다.

연말정산 준비 여부에 대한 질문에서는 64.2%가 ‘미리 준비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주요 준비 사항으로는 ‘현금영수증 처리 생활화(67.6%·복수응답)’을 가장 먼저 꼽았으며, ‘공제 비율에 맞춰 체크카드/신용카드 사용(50.2%)’‘모임 지출을 개인 카드로 사용(총 사용금액 확대)(19.9%)’ 등의 답이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직장인의 약 42%가 연말정산이 어렵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감하는 연말정산 난이도가 어떤지’에 대한 질문에서 42.0%가 ‘어려운 편’이라 답했으며, ‘보통 수준(47.3%)’‘쉬운 편(10.7%)’ 등의 순을 보였다.

‘연말정산이 어려운 이유’에 대한 질문에서는 52.2%가 ‘챙겨야 할 게 많아서’를 꼽았으며, ‘연말정산 시스템/방법이 익숙하지 않아서(40.2%)’‘매년 세부사항이 바뀌는 것 같아서(31.5%)’‘회계 관련 용어 등 익숙하지 않은 전문용어가 많아서(27.7%)’ 등의 이유가 주를 이뤘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