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청도군, 150억 규모 참치 가공·수출업체 들어선다
[영상]청도군, 150억 규모 참치 가공·수출업체 들어선다
  • 김용국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3일 20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와 청도군은 13일 청도군청 대회의실 에서 에스앤비인터내셔널과 15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날 투자양해각서 체결에는 이승율 청도군수,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에스앤비 인터내셔널 오동환 대표, 경북도의회 박권현 의원, 김하수 의원, 이선희 의원, 청도군의회 김수태 의장, 박재성 산업경제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에스앤비 인터내셔널은 현재 청도군 각남면 사리에 소재하고 있으며, 청도군 청도읍 송읍리에 2021년부터 2022년까지 2년에 걸쳐 150억 원을 투자해 참치 해체 및 가공을 위한 냉동시설, 가공라인, 포장라인, 입·출고장 등 시설 확충을 통해 20여 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입니다.

에스앤비인터내셔널은 첨단위생관리 생산시스템 구축으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2천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한다는 계획입니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