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백신 나와도 지켜보다가 접종 받을 것"
국민 10명 중 7명, "백신 나와도 지켜보다가 접종 받을 것"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4일 20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5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국민인식조사' 결과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약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출시되더라도 ‘상황을 지켜보다 접종 받겠다’는 의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서울대학교 유명순 교수팀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케이스탯리서치를 통해 전국 성인남녀 10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국민인식 조사’를 통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나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기’를 묻는 질문에 ‘어느 정도 지켜보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7.7%, ‘하루라도·가급적 빨리 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은 28.6%를 기록했다.

‘국내 접종시기’에 대해서는 지켜보다 접종해야 할 것이라는 의견이 59.9%, 빨리 접종해야 한다는 의견은 37.8%로 집계됐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상용화 시점에 대한 예상은 ‘올해 중반’이 42%로 가장 많았고, ‘올해 말(35.4%)’, ‘내년 혹은 그 이후(11.2%)’ 순으로 이어졌다.

백신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는 높은 편이었다.

이와 관련 ‘나는 대부분의 백신을 신뢰하지 않는다’, ‘나는 우리나라의 보건의료 체계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각각 32.5%와 21.5%로 집계됐다.

다만 ‘백신이 안전하고 효율적이라고 확신할 정도로 정부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이는 46.3%로 절반에 가까운 비율을 보였다.

또한 상용화되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 실험에 대해서는 ‘적절한 시험을 거쳤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응답자가 50.3%, ‘확신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한 비율이 43.6%로 갈렸다.

백신 배분의 공정성에 대해서는 ‘확신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50.9%로 ‘확신한다(43.6%)’보다 많았다.

전체 응답자 중 80.3%는 코로나19 백신을 ‘무조건·아마도 맞을 것’이라고 답했다.

‘백신 접종을 절대 받지 않겠다’고 답한 이는 1.8%에 그쳤다.

하지만 상용화되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확신은 그다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적절한 시험을 거쳤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응답자가 50.3%, ‘확신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한 사람은 43.6%였다.

백신 배분의 공정성을 묻는 질문에는 ‘확신하지 않는다’가 50.9%로, ‘확신한다’(43.6%)보다 많았다.

유 교수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국민의 높은 수준의 코로나19 위험인식, 백신 개발·사용 신중론, 그리고 보건의료체계·정부와 백신 자체에 대한 양호한 수준의 신뢰를 엿볼 수 있었다”며 “정책의 최종 성적은 종합평가로 나온다는 태도로 국민의 의향과 경험을 다각도로 파악해 반영하는 노력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